본문으로 바로가기

고인 슬픔

category 뤼팽의 일상 이야기/자작 시 2018.06.04 13:18


-고인 슬픔-



슬픔이 머문 자리에 잠시 걸음을 멈춰


아래를 쳐다본다.




눈물처럼 고여있는 빗방울에 어떤 표정이 일렁인다.




두고 온 우산...




다시 비가 오기전에 돌아가야 할까.



아니면 빨리 이곳을 떠나야 할까.



나도 이곳에 머물러 하나의 슬픔이 되고 싶진 않다.




'뤼팽의 일상 이야기 > 자작 시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증발하는 슬픔  (2) 2018.06.12
기억의 풍경  (0) 2018.06.06
밤 길  (2) 2018.06.05
고인 슬픔  (0) 2018.06.04
오늘 밤에는  (2) 2017.12.05
떠오르는 추억  (2) 2017.11.15

댓글을 달아 주세요