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으로 바로가기

증발하는 슬픔

category 뤼팽의 일상 이야기/자작 시 2018.06.12 20:09





-증발하는 슬픔-




눈물이 머물던 자리. 




뜨거운 햇살로


금새 증발해버렸다.



나의 떨어진 감정이 벌써 어딘가로 


흩어져 버린것일까.




슬플 시간마저 잘못 택하는 


그런 나라서.




'뤼팽의 일상 이야기 > 자작 시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증발하는 슬픔  (0) 2018.06.12
기억의 풍경  (0) 2018.06.06
밤 길  (2) 2018.06.05
고인 슬픔  (0) 2018.06.04
오늘 밤에는  (2) 2017.12.05
떠오르는 추억  (2) 2017.11.15

댓글을 달아 주세요