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으로 바로가기

오늘 밤에는

category 뤼팽의 일상 이야기/자작 시 2017.12.05 22:37




-오늘 밤에는-

 

 


잊어가는 것들을 잊어본다.

 

어두운 밤 속에 홀로 앉아서 

너의 눈빛을 잊는다. 

 

조용한 음악을 들으며 

너의 목소리를 덮는다.

 

눈을 감으며 

눈을 떠도 네가 보이지 않는다는 사실도 잊는다.


그러나

잊혀져 가는 것은 

정작 나라는 것을 잊지 못한 채.


또 다른 세상으로 향하는 긴 잠을 뒤척인다.








오랜만에 유머사이트에 들어갔더니 제가 아는 분이 시로 책을 냈더군요. ㅎㅎ


저도 힘을 얻어서 시를 하나 즉석에서 써봤는데요.


음.. 3분만에 쓴 것 치고는 괜찮은 것 같...죠? 


저의 감성을 최대한 짜내어... 


^^;


저도 열심히 노력해서 언젠가 저의 책을 내보고 싶군요.. 꼭 시집이 아니라도 말이죠. ㅎㅎ


예전에 시 공부하려고 산 책도 있는데.. 한번 읽어보고 싶어지는 밤이군요...




'뤼팽의 일상 이야기 > 자작 시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증발하는 슬픔  (2) 2018.06.12
기억의 풍경  (0) 2018.06.06
밤 길  (2) 2018.06.05
고인 슬픔  (0) 2018.06.04
오늘 밤에는  (2) 2017.12.05
떠오르는 추억  (2) 2017.11.15

댓글을 달아 주세요

  1. Favicon of http://bubleprice.net BlogIcon 버블프라이스 2017.12.06 04:57 신고

    현재 머릿속에 생각들이 시로 만들어진 것 같습니다^^ 멋진시 잘 읽고 갑니다.